> 신간호/단행본

스무 가지 시선에 비친 스크린과 세상(품절)

판매가
15,000
이 상품은 구매하실 수 없습니다

 

 

지은이 전영범 


 

소심한 사장의 경영 이야기 :: 김 대리, 거기 있나?

미디어산업의 중심(한국방송광고공사)에서 일하고 있는 저자는 영상을 통한 커뮤니케이션에 관심이 많다. 감수성 예민한 고교생(계성고) 시절에 본 영화가 삶의 이정표에 많은 영향을 끼쳤지만, 이내 부모님의 기대를 크게 벗어나지 않는 삶을 살아왔다고 자평한다. 

 
대학(고려대 철학과)에서는 민주화운동의 한가운데서 자신의 정체성에 대한 혹독한 홍역을 치르기도 하고 얼마간은 인문학의 향기를 맡았다. 그러나 학과공부보다는 동아리(방송반) 활동이나 영화감상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서울커뮤니티오케스트라에서는 음악을 통해 세상과 즐겁게 소통하고자 했으며, 언론학박사(한양대)로 한양대, 성균관대 등 대학에 출강한 바 있다. 

 
지금도 여전히 공부에 갈증을 느끼는 학생처럼 세상을 호기심 어린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으며, 특히 스크린으로 읽는 세상에 관심이 많다. 꿈이 없는 삶은 죽은 삶이라고 생각하지만, 카르페 디엠(Carpe diem, 지금 이 순간에 충실하라는 뜻의 라틴어)이라는 제법 건실한(?) 인생의 모토도 가지고 있어서인지 무모한 몽상가가 되지 않고, 표준오차 범위 내의 대한민국 40대의 삶을 살아가고 있다. 

 
주요저서 및 논문으로 <<영화와의 커뮤니케이션>>,<<매체환경변화와 지상파방송의 활로>>, <융합시대 미디어산업의 공익성과 소유규제>, <한국 미디어랩 제도 논의에 내재된 갈등 양상> 등이 있다.


추천사

영화를 보는 눈이 시력만으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걸 이 책은 가르쳐준다. ‘영화 같은 인생’ 이라는 말을 가끔 하는데 이 책의 저자가 펼쳐 보일 인생도 영화 같을 거라는 생각을 해본다. 그의 ‘남다른’ 시선, 시야, 시점을 가늠할 때 결국은 그의 생각이 언젠가는 ‘남다른’ 영화가 되어 나올 것이라는 불길한(?) 예감도 든다. 탄생은 고통을 수반한다. 어찌 보면 이 책은 그가 만들 영화의 조용한 예고편이다. - 주철환(방송인)

 
문화예술 장르가 다 그렇겠지만 두 시간의 영화감상은 한 박자 쉬는 삶의 쉼표와도 같은 것이라고 생각한다. 인생행로는 때로 큰 호흡으로 쉬기도 하고, 때로는 총총걸음으로 가기도 한다. 이 책은 한 번 심호흡을 하고 영화예술의 향기를 맡으면서 삶의 행로를 탐색하는 데 좋은 동반자가 될 것이다. - 이계진(방송인)

 
태초에 빛이 있으라 함에 빛이 있었고, 빛은 인간의 그림자를 만들고 인간의 그림자를 기록한 영화는 역사가 되었다. 그리고 우리 영화인들은 그 빛으로 오늘도 영화를 만들고 있다. 영화에 대한 애정과 함께 폭넓은 지식이 엿보이는 전영범 박사의 영화 이야기가 많은 사람의 심금을 울렸으면 한다. - 이덕화(한국배우협회 회장)  
 


 
 
 

책소개

간편한 오락거리, 일상의 쉼표, 누군가에게는 소통의 도구가 되고, 꿈꾸며 상상하게 하는 촉매가 되기도 하는 것. 바로 영화다. 한 편의 영화가 갖는 의미나 기능은 영화마다 다르고 그것을 받아들이는 사람에 따라 또 다르겠지만, 그 속에 우리네 세상의 일부가 담겨 있음은 어느 영화나 같을 것이다. 다만 그것을 직접적으로 보여주느냐, 간접적으로 암시하느냐의 차이가 있을 뿐이다. 그렇기 때문에 영화를 ‘세상을 읽는 창’이라고 표현하는 게 아닐까.

 
《스무 가지 시선에 비친 스크린과 세상》은 스크린을 통해 세상을 들여다 볼 수 있게 영화를 읽어주는 책이다. 저자는 한국방송광고공사에 근무하며 영상을 통한 커뮤니케이션에 꾸준히 관심을 가져왔다. 그리고 월간 <자전거생활>에 영화 이야기를 연재하며 독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했다. 그가 오랫동안 들여다본 스크린 속 세상에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의 세상이 펼쳐져 있음은 말할 것도 없다. 

 
이 책에 소개한 90편의 영화는 때로 우리들의 자화상인 양 사실적인 모습으로 세상을 비춰주기도 하고, 생각지도 못한 소소한 것에서 커다란 감동을 끌어내기도 한다. 또 놀라운 상상력과 기술력으로 현실에 없는 낯선 세상으로 관객을 데려다 주기도 한다. 저자는 이들 영화 한 편, 한 편에 세상을 비춰보고 그 속에서 길어 올린 생각을 차분한 문체로 풀어 놓았다. 문화예술의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펼쳐 보이는 저자의 해박한 지식은 영화 읽기를 더욱 즐겁게 한다. 해당 영화를 본 사람은 저자의 생각에 공감하며, 때로는 자신과 다른 새로운 시선에 자극 받으며, 지난 날 스크린을 통해 느낀 감동을 되새겨볼 수 있을 것이다. 반면 아직 보지 못한 영화에 대해서는 호기심을 갖고 상상의 나래를 펼쳐볼 수 있을 것이다. 


 
 

책 속으로

한때는 최고의 인기를 누리기도 했지만 이젠 경제적으로도 궁핍하고, 가족에게도 버림받고, 마음속에 담아둔 여인의 마음도 얻지 못하는 늙은 레슬러. 랜디는 화려한 전성기를 보내다가 온갖 스캔들에 만신창이가 되고 이제는 영화 팬들에게서 잊혀가는 미키 루크의 자화상으로 오버랩된다. 인생의 절정에서 추락을 겪어본 올드보이들에게 주는 위로의 메시지이기도 하고, 미키 루크 자신의 하소연인 듯도 한 <더 레슬러>는 삶의 링에서 좌절한 쓸쓸한 인생들에게 작은 위안거리로 괜찮은 영화다. - 더 레슬러(The Wrestler) 중에서

 
“말없이 건네주고 달아난 차가운 손…. 너의 진실 알아내곤 난 그만 울어버렸네.” 대중가요 가사의 한 소절이다. 손으로 종이에 직접 쓴 편지는 깊은 감성의 울림을 전하는 매력이 있다. 요즈음은 이메일을 넘어 트위터, 페이스북이라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 마음만 먹으면 휴대전화로 거의 실시간으로 감정을 전할 수 있는 세상이다. 트위터 팔로우어가 수천 명, 수만 명에 달하는 사람도 있지만, 그 개별 관계의 깊이는 어떨까? 기술의 진보로 인간관계의 폭을 한없이 늘릴 수 있게 되어도 그 깊이는 쉽게 늘리기 힘들 것이다. 오히려 아날로그적인 소통의 깊이는 네트워크의 확장과는 반비례하는 면이 있다. - 러브레터(Love Letter) 중에서

 
철학적이면서 난해하지만 한편으로는 일장춘몽(一場春夢)일 수 있는 인생의 의미를 돌아보게 하는 영화, 나른한 봄날 오후 낮잠과 같은 영화다. 꿈과 현실, 진실과 허구의 경계가 그리 두껍지 않음을 느낄 수 있다. 밀러가 얘기하듯이 모나리자도 어떤 면에서 실물인 한 여인의 복제품이다. 그러고 보면 애써 원본과 복제품의 경계를 나누려고 골몰하거나 집착하지 않는 것도 삶에 순응하는 방법일 수 있다. 영상언어로 표현된 영화 역시 현실의 복제품이 아니던가? - 사랑을 카피하다(Certified Copy) 중에서

 
극장 문을 나서면서 “영화는 산만하기만 하고 그나마 밥 딜런의 음악 하나 건졌다”고 말하는 관객의 뒤통수를 바라보며, 예술이란 원래 이렇게 질서가 없고 난해하더라도 그냥 느끼는 것이지 논리로 파헤칠 것이 아니라는 말로 스스로 위안하고 싶었다. 영화도 예술일진데, 故 백남준이 예술은 ‘사기’라고 하지 않았던가. 거기에 주제넘게 덧붙이자면 예술은 속아서 슬프거나 괴롭지 않은 ‘즐거운 사기’라고 하고 싶다. - 아임 낫 데어(I’m Not There) 중에서

 
유달리 명품과 짝퉁이 기승을 부리기 때문일까, 한국의 의류나 액세서리 가격에 거품이 끼어 있으며, 이는 세계의 다른 유명도시보다 높은 수준임이 언론보도에서 지적되고 있다. 루이뷔통 핸드백이 파리에서는 50만 원 선인데 서울에서는 70만 원가량이고, 휴고보스 정장은 파리에서 93만 원정도 하는데 서울에서는 무려 168만 원이나 한다고 한다. 가격이 높으면 수요가 줄어야 정상인데, 오히려 수요가 느는 베블렌 효과의 징후가 투영된 가격으로 해석할 수 있을 것이다. 구매력이 강한 사람이 자본주의의 승자임을 과시하는 것은 발음이 유사하게 들리는 ‘배부른 효과’라고 명명해도 좋을 듯하다. 우아한 패션을 얘기하는 영화를 보고 나서 어쩌다 이런 딱딱한 경제논리까지 등장한 것인지 모르겠다. -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The Devil Wears Prada) 중에서

 
대기업 간부로 재직 중에 암으로 시한부 삶을 선고받은 뒤 극적으로 치료해 삶의 방식이 바뀐 한 지인의 이야기가 생각난다. 시한부 판정을 받은 이후 그동안 아내와 자녀, 부하직원들에게 매몰차게 대했던 점을 반성하는 등 거의 도인(道人)과도 같은 삶을 살면서 자신의 장례식 초대인사 리스트를 꼼꼼히 작성하는 여유를 보였다고 한다. 그러다 기대치 않게 암 치료가 성공적으로 끝나니, 서서히 평소의 괄괄한 품성으로 돌아가는 자신을 발견했다고 한다. 그리고 완치되기 전에는 인생에서 중요한 것과 불필요한 것이 확연하게 보이며 안개가 갇히는가 싶더니 치료 후 복잡한 문제들이 다시 안개처럼 밀려왔다고 한다.
사실, 인생의 유한성(有限性)은 이미 예견된 것이었지만, 우리는 인생이 영원할 것 같은 망각 속에서 살아가는 것은 아닌지 돌아볼 일이다. 그러면 아마 자신의 버킷 리스트는 저절로 떠오를 것이다. - 버킷 리스트 : 죽기 전에 꼭 하고 싶은 것들(The Bucket List) 중에서
 
 
 

차례

프롤로그
추천의 글
축하의 글

 

 
[시선 1] 스타산업과 배우 - 화려함의 이면과 피에로의 비애
여배우들 … 19
브로드웨이를 쏴라 … 25
라디오 스타 … 28

 
[시선 2] 배우의 몸은 연기를 위한 도구 - 리얼리티를 위한 고무줄 몸무게 
더 레슬러 … 35
블랙 스완 … 39
역도산 … 45
내 사랑 내 곁에 … 52

 
[시선 3] 사랑과 결혼 - 퇴색하지 않는 영원한 영화의 테마
오아시스 … 61
러브레터 … 65
비포 선라이즈 & 비포 선셋 … 70
더 비지터 … 75
하녀 … 79
아내가 결혼했다 … 85
결혼은, 미친 짓이다 … 89
나의 그리스식 웨딩 … 93
미스터 앤 미세스 스미스 … 97
사랑을 카피하다 … 102 

 
[시선 4] 동성애 코드 ­ 불편하거나 색다르거나
브로크백 마운틴 … 107
왕의 남자 … 112
쌍화점 … 117
필라델피아 … 122 

 
[시선 5] 스크린셀러의 힘 - 스크린과 베스트셀러가 만났을 때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 … 129
킹스 스피치 … 135
오만과 편견 … 141
더 리더: 책 읽어주는 남자 … 147
눈먼 자들의 도시 … 153
공작부인: 세기의 스캔들 … 158
시간 여행자의 아내 … 163
제인 에어 … 170

 
[시선 6] 한계에 도전하는 휴먼드라마 - 극한에서 더욱 빛나는 의지
127시간 … 177
버티칼 리미트 … 182
하이레인 … 186
국가대표 … 190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 196

 
[시선 7] 종교가 영화를 만났을 때 - 성과 속, 승과 속의 경계를 돌아보다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 … 203
예수의 마지막 유혹 … 208
공자: 춘추전국시대 … 212
밀양 … 218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 … 223

 
[시선 8] 천재의 고독과 예술혼 - 신이 사랑한 사람의 아픔
어거스트 러쉬 … 233
비투스 … 238
아임 낫 데어 … 244  
불멸의 연인 … 250
아마데우스 … 254
카핑 베토벤 … 258
굿 윌 헌팅 … 264
뷰티풀 마인드 … 268

 
[시선 9] 작은 영화 큰 울림 - 가슴을 적시는 블록버스터급 감동
울지 마 톤즈 … 275
워낭소리 … 279
위대한 침묵 … 284
기적의 오케스트라: 엘 시스테마 … 290
세상의 모든 계절 … 295

 
[시선 10] 시리즈 영화의 전설 007 - 명불허전 또는 빛바랜 고전
해리 포터 시리즈 … 303
007 카지노 로얄 … 308
007 퀀텀 오브 솔러스 … 314 

 
[시선 11] 범죄 스릴러, 미스터리 스릴러 - 가슴 졸이게 하는 긴장과 재미
황해 … 321
거북이 달린다 … 325
아저씨 … 330
마더 … 336
셔터 아일랜드 … 341

 
[시선 12] 성형과 명품 - 악마의 주술인가, 여성의 본능인가
미녀는 괴로워 … 349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 355

 
[시선 13] 팩션 전성시대 - 사실과 허구의 경계선에서
신기전 … 365
화려한 휴가 … 370 
톨스토이의 마지막 인생 … 375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 … 382

 
[시선 14] 시인과 영화 - 영화로 읽는 한 편의 시
일 포스티노 … 389
시 … 393

 
[시선 15] 재난영화 - 처참함 속에서 피어나는 가족애와 휴머니즘
해운대 … 401
2012 … 406
투모로우 & 타이타닉 … 414 

 
[시선 16] 영화 소재로서의 전쟁 - 전쟁의 다양한 얼굴 그리고 휴머니즘
포화 속으로 … 425
허트로커 … 430
메리 크리스마스 … 435
해안선 … 440
고지전 … 444

 
[시선 17] 영화가 사랑한 도시 - 스크린에서 유혹하는 도시
라스베가스에서만 생길 수 있는 일 … 453 
파리 36의 기적 … 458 

 
[시선 18] 상상력의 마술 - 영화의 미래와 3D 기술
아바타 … 465
A.I. … 471
마이너러티 리포트 … 478
아일랜드 … 483 

 
[시선 19] 영화, 사법정의에 물음표를 던지다
             - 공소시효는 지나도 스크린의 심판은 남고, 진실의 블랙
박스는 반드시 열려야 
살인의 추억, 그놈 목소리, 아이들 … 489
뮤직 박스 … 492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 495

 
[시선 20] 스크린, 인생을 응시하다 - 버킷 리스트를 만들자
버킷 리스트: 죽기 전에 꼭 하고 싶은 것들 … 503

 

에필로그
 

배송/반품/환불 정보

 

[배송안내]

 

. 배송사 : CJ 대한통운(1588-1255)

. 배송지역 : 전국 지역에 배송가능

. 기본배송료 : 3,200원(3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 배송기간 : 결제 확인 후 평균 2일에서 5일 소요

. 참고사항 : 촬영 사진과 실제 상품은 보여지는 이미지와 다소 차이가 있으며, 상품의 실측사이즈는 측정 위치 및 측정하는 사람에 따라 오차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교환 및 반품은 상품수령후 3일이내에 고객센터 또는 Q&A로 연락주셔야 힙니다.

- 접수 안하시고 제품을 보내주실 경우 반송처리 될 수 있으니 꼭 연락주세요~

- 반품시 구매금액이 5만원 미만일 경우 초기 무료 배송비와 반품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 생산과정상 생기는 냄새나 본드자국, 은색선, 펄날림, 미세한 스크래치, 모니터의 색상차등 등으로 반품/교환 시 이 부분은 하자가 아니므로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 하자상품/오배송으로 인한 교환은 동일제품, 동일사이즈, 동일색상으로만 교환 가능하며 하자상품과 오배송건 교환 & 반품 배송비는 본사에서 부담합니다.

- 하자상품과 오배송건은 고객센터로 연락주세요^^

.CJ 대한통운(1588-1255)외 타 택배사를 이용하실 경우 선불로 보내주셔야 합니다.

. 반품주소 : 서울 강서구 공항대로 200 마곡지웰타워 1101호

. 포장을 개봉하여 착화 또는 상품가치가 훼손된 경우

. 교환&반품기간(3일)이 경과한 경우

. 제품 상세페이지에 별도로 교환/반품 불가가 기재되어 있는 경우


[환불안네]


. 환불은 1~3일정도 소요되며, 카드결제시 카드사 승인은 2일정도 소요됩니다.

회원로그인
X
  • 고객센터

    02-3664-5147 업무시간 11:00~16:00
    점심시간 12:00~13:00
    토/일/공휴일 휴무
  • 자전거생활

    대표자 : 김병훈 팩스 : 02-3664-5260 이메일 : bicycle_life@naver.com 사업자번호 : 8514100134사업자정보 확인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강서-0690호 주소 : [07631] 서울 강서구 공항대로 200 (마곡동, 마곡지웰타워) 1101호